'PD수첩'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6.08 전교조 교사님들을 지지합니다. (2)
  2. 2010.06.01 오랜만에 Pd수첩을 볼수 있겠네요..

전교조 교사님들을 지지합니다.

오늘에서야 이글을 쓰는것은 사실 좀 늦은 감은 있지만
지난주 PD수첩의 교직사고팔기의 내용의 앞부분에 있었던
후원부분때문에 다른 여느 당보다 한 곳의 당에 후원한 사람들만을
처리하고 있는것은 너무나 부당한 처우가 아닌가 생각이 들어서 몇자 적어볼려고합니다.
사실 이 다음에 영화 관련 포스팅을 하나 할려고 했는데 이시대의 교사의 모습을
한번 볼려고 합니다.

교사는 학생의 거울과도 같습니다.
물론 옛말이라고 하면 옛말일수 있겠지만
학생이 집에서 생활보다 학교에서의 생활이 더 많다는 것은
아무래도 선생님들의 모습속에서 영향력을 더 많이 받을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영향력이라는것은 꼭 좋은 것 만을 말하는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사고와 가치관이 생성되는 시기에 다양한 영향을 주고 받음으로써
살아 있는 교육이 일어난다고 생각을 합니다.

정, 반, 합의 과정이 없다면 또 다른 정이 생기지 않듯이 우리 나라에서 흔히 잘 말하는
좌파니 우파니 하는것은 두 가지가 있기에 분명히 달라 보이는 것이지
한 쪽만의 사람들이 있다면 그것은 같은것일뿐 더 이상의 다른 것이 없는데
무엇을 보고 옳음과 그름을 판단할수 있겠습니까.

교사는 그냥 단어를 주입시키고 숫자를 풀어주고 영어로 떠들고 하는 존재가 아닙니다.
호흡하는 존재이기에 그들의 생각의 다양함을 인정하고
그들의 숨소리와 목소리와 호흡의 소리에 우리는 비판을 할수는 있어도
그들을 한쪽의 가치관을 가지고 있다고 해서 몰아 붙여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생각이 없는 사람이 있을수도 없지만 아무런 생각 없이 사는 사람도 없습니다.
교사가 정치적인 행동을 하는것은 저 또한 반지만 그들이 자라면서
많은 가치관과 영향을 받은것이 다른데 왜 그들의 생각을 말한다고해서 편향되었다라고 말할수 있을까요..

pd수첩의 몇 컷을 스샷해보았습니다.


사고를 치고 다니는것이 다 좋은것은 아니지만
나쁜짓을 한번도 안하고 사는것 또한 잘 사는 것이라고 볼수 만은 없을수 있습니다.
우리가 좋고 나쁨 옳고 그름을 분별한다는 것은
좋은것을 기억하고 나쁜 것을 기억하기 때문입니다.
이것은 영향이라는 것에서 그리고 성장하면서 경험속에서 배우면서 알아가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가치관과 세계관이 형성되어지지 않은 나이에 교사가 물런 지향점이 될수도 있지만
그 시기이기 때문에 많은 다양한 교사들의 모습들 속에서 가르침을 받아야
정말 편향되어지지않고 더 좋은 미래를 설계할수 있는 사람으로 성장할수 있을꺼라 생각합니다.

내가 편향된 교사에게서 배웠다고 해서 나의 생각이 편향될꺼라는 생각은
너무나도 잘못된 일이기에 이 나라의 미래가 너무 어둡다는 생각입니다.

에구 같은 말이 두서없이 적은듯하네요..
그냥 조금은 안타까운 마음에 적어봅니다. 이 내용 다음에 나왔던
교직 사고 팔기 또한.. 사실 참 부끄러운 이야기라는것 .... 참 슬픈 현실입니다.

'시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Pd수첩 20주년 토크콘서트  (0) 2010.06.24
전교조 교사님들을 지지합니다.  (2) 2010.06.08
오랜만에 Pd수첩을 볼수 있겠네요..  (0) 2010.06.01
Trackback 1 Comment 2
  1. Favicon of http://ypc.zapatillasadidasoutletsx.com/ BlogIcon outlet adidas 2013.04.11 06:11 address edit & del reply

    하지만 알면서도 너의 모든 것이 욕심이나, http://ypc.airmaxpascherx2013.com/ air max 90 pas cher

  2. Favicon of http://js.hairstraightenerzx.com/ BlogIcon ghd nz sale 2013.04.22 18:49 address edit & del reply

    두번째 부분은 윤동주의 대표적

오랜만에 Pd수첩을 볼수 있겠네요..


약 2달여만에 그들을 만나는것 같다는 느낌이 들 정도로 반갑네요
검사 사건 이후에 1달 반 정도... 인가..

그래서 요즘은 추적 60분만 보고 있었는데 이것도 포스팅을 할려고 했는데
생각을 정리중입니다.

오늘
Pd수첩의 핫이슈는 교직 사고팔기랍니다.
뭐 사실 여러모로 이미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는 내용이지만
공개화 되어지지 못한 부분들인데 어떻게 다루게 될지 심히 기대됩니다.


예고편입니다.


P.s     제가 학창시절하고는 또 다른 지금의 학창시절
         그리고 그 때의 선생님들과 현재의 선생님들은 조금 다른것 같습니다.
         대부분의 많은 좋은 선생님들도 있지만 아직까지 제가 많이 보진 못한것 같습니다.

         학교는 성적을 내는 곳만이 아닙니다. 학교라는 곳이
        조금더 힘을 낼수 있는 곳이 되었으면 합니다.
        그런 곳에서 더이상의 부끄러운 행동들이 일어나질 않길 바랍니다.

'시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Pd수첩 20주년 토크콘서트  (0) 2010.06.24
전교조 교사님들을 지지합니다.  (2) 2010.06.08
오랜만에 Pd수첩을 볼수 있겠네요..  (0) 2010.06.01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next